남종현 그래미 회장 '적십자 최고명예대장' 수상

강원적십자사는 28일 철원 갈말읍 그래미 본사에 있는 남종현센터 대평홀에서 남종현 회장에게 적십자 최고명예대장을 수여했다.

최고명예대장은 대한적십자사에 5억원 이상 기부한 회원에게 주어지는 유공장이다.

남 회장은 2012년 춘천시 천전리 산사태 희생자 추모 성금 1억원 기부를 시작으로 지속해서 기부를 실천하고 있다.

올해 4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호흡기에 효과가 있는 건강음료 '참조은겨 그랑프리737' 21억원 상당을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했다.

남 회장은 지난해 9월 대한적십자사 고액기부자 모임인 레드크로스 아너스 클럽과 1억원 이상 법인 고액모금프로그램인 RCSV(Red Cross Creating Shared Value)에 전국 최초로 동시 가입한 바 있다.

철원에 본사를 둔 그래미는 '여명808' 등을 생산하는 발명 특허 전문기업이다.

남 회장은 400여 건이 넘는 지식재산권을 보유하고 있으며, 금탑산업훈장과 세계 10대 발명전 등 국내외에서 여러 상을 받은 발명가로도 유명하다.

남 회장은 남는 것을 덜어서 모자란 곳을 채우면 평화로워진다는 뜻의 '읍피주자천강백상' 정신을 바탕으로 꾸준히 지역사회에 장학금과 성금을 기부해 '키다리아저씨'라는 별칭도 갖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