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이 2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일반정수장 배수지와 수용가에서 유충 미발견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진수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이 2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국 일반정수장 배수지와 수용가에서 유충 미발견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환경부가 전국 일반정수장 435곳을 전수 조사한 결과 모든 일반정수장의 배수지와 수용가(수돗물 사용처)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28일 밝혔다.

환경부는 이달 17∼26일 조사를 실시했으며, 다만 경남 합천의 적중, 강원 강릉의 연곡, 전북 무주의 무풍 등 정수장 3곳의 여과지에서 유충이 소량 발견됐다고 전했다. 여과지에서 발견된 만큼, 해당 정수장의 수돗물은 가정으로 흘러들어가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

통상 수돗물은 취수장에서 혼화지, 침전지, 여과지 등을 거친 뒤 염소가 투입된 후 정수지와 펌프실, 배수지 등을 지나 일반 가정으로 공급된다.

환경부는 합천·무주 정수장의 여과지에서 유충이 발견된 이유에 대해 여과지를 뒤집어 세척하는 역세척 주기를 통상 주기인 2∼3일보다 긴 7일 주기로 운영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합천·무주 정수장에서 쓰는 계곡수는 수질이 매우 좋은 편이어서 역세척 주기를 상대적으로 길게 운영했는데 이 과정에서 유충이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는 설명이다. 강릉 정수장은 여과지가 외부에 노출되면서 유충이 유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환경부는 이에 3곳 정수장의 여과지 모래를 교체하고 역세척 주기를 단축하는 등 보완 조치를 이달 31일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