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각 3660억·3189억에 팔려
전방(옛 전남방직)과 일신방직이 광주시 북구 임동에 있는 공장 부지를 부동산 개발업체에 매각했다. 이들 기업은 공장을 평동공업단지로 옮긴다.

27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방과 일신방직은 지난 23일 부동산 개발업체인 엠비엔프라퍼티, 휴먼스홀딩스와 각각 공장 부지 양도 계약을 맺었다. 양도 시점은 내년 6월 30일이다. 공장 부지 매각가는 전방(16만1983㎡) 3660억1400만원, 일신방직(14만2148㎡) 3189억8600만원이다.

시는 공장이 이전하면 빈 부지를 개발하기 위해 전방·일신방직과 협의하고 있었으나 부지 주인이 바뀌게 돼 매각 경위를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방과 일신방직은 지난해 11월 광주시에 공장 이전을 전제로 임동 공장부지 개발계획안을 제출했다. 계획안에는 공업용지인 29만1801㎡를 상업 및 주거용지로 변경해 주면 연구개발·지원·주상복합 시설 용지로 사용하겠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시는 공업용지를 상업 및 주거용지로 변경하면 땅값 상승으로 이익이 발생한다고 보고 공공기여 부분을 검토했다. 시 관계자는 “부지 양도 시점이 내년 6월인 만큼 전방·일신방직과 공장부지 개발계획안 등을 계속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