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다리까지 광범위한 화상 자국
출산 일주일 앞둔 어미묘
뱃속 새끼 함께 숨져
사진=게티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부산에서 출산을 앞둔 길고양이가 토치로 지진 듯한 화상을 입은 채 발견돼 구조됐지만 끝내 숨졌다.

27일 이 지역 캣맘(고양이 돌봄인)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부산 금정구 도시철도 1호선 두실역 인근에서 길고양이가 배와 다리 등에 화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동물구조 유튜버와 지역 캣맘들은 이 고양이를 구조해 동물병원으로 옮겼다.

검진 결과 고양이는 출산을 일주일 정도 앞둔 것으로 파악됐고, 치료를 받았지만 구조 사흘 만에 뱃속 새끼와 함께 이날 오전 숨졌다.

수의사는 고양이의 복부와 다리까지 광범위하게 나타난 화상 자국으로 봤을 때 누군가 가스 토치 등으로 학대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지역 캣맘은 누군가 임신한 고양이를 고의로 학대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신고할 예정이다.

또 캣맘을 비롯한 시민들은 고양이 학대 가해자를 찾기 위한 모금을 진행, 제보 사례금으로 100만원을 내걸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