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서 피해자 비방 게시글 작성자 특정 중…웹사이트 4곳 서버 압수수색
'사망현장서 명예훼손' 가세연도 유족 처벌의사 확인해 수사 진행 방침
'박원순 고소장' 유포자 잡히나…경찰, 문건 주고받은 3명 입건

경찰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피해자 A씨의 '고소장'이라는 이름으로 온라인에 널리 퍼진 문건의 최초 유포 정황을 어느 정도 특정해 관련자들을 입건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이 문건을 오프라인에서 서로 주고받은 혐의로 3명을 입건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입건된 3명 중에는 피해자 A씨의 어머니와 친분이 있는 목사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측에 따르면 A씨의 어머니는 A씨가 고소 전 작성한 '1차 진술서'를 목사에게 '기도를 부탁한다'며 건넸고, 이 목사는 문건을 다른 교회 관계자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온라인으로 해당 문건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온라인에 이 문건을 최초 게시한 2명을 특정하고 입수 경위 등 연결고리를 조사 중이다.

피해자 A씨를 향한 악성 온라인 게시글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은 비방 글이 올라온 웹사이트 4곳의 서버 등을 압수수색해 본문과 댓글 작성자를 특정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2차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형법상 모욕죄를 적용해 엄정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고소장' 유포자 잡히나…경찰, 문건 주고받은 3명 입건

경찰은 서울시 관계자들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방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시장 비서실에서 일한 직원 등 10여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A씨의 피해 내용을 알고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조사 범위에 있는 직원들을 이번 주 추가 소환할 방침이다.

전·현직 비서실장 등 성추행 방조 혐의로 고발당한 인물들은 다른 직원들의 참고인 조사를 마치는 대로 소환 일정을 잡을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측의 기자회견에서 언급된 모든 대상과 의혹에 대해 빠짐없이 조사한다는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찰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운영진 강용석·김용호·김세의씨가 박 전 시장의 사망 현장을 찾아 진행한 방송 등에서 박 전 시장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시민단체의 고발 사건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고소권자인 유가족의 고소 의사에 따라 수사를 진행할지, 불기소 의견으로 종결할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