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챌린지 통해 항의
25일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열린 조세 저항 촛불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비판하고 있다. /사진=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25일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열린 조세 저항 촛불 집회에서 참석자들이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비판하고 있다. /사진=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세금폭탄'에 반발하는 '성난 민심'이 촛불을 들고 광화문에 집결했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과 '임대차3법 반대 추진위원회' 등 여러 부동산 온라인 카페 회원들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을 성토했다.

이들은 "사유재산 보장하라", "징벌세금 못내겠다"와 "6·17과 7·10 부동산 대책 폐기하라", "소급적용 위헌이다" 같은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집회에서 정부가 집 가진 자를 죄인으로 몰며 징벌적 과세를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 인터넷 카페 대표는 "비규제지역 분양 받고 대출을 받으려면 6개월 안에 기존 주택을 매도하라는 서약서를 쓰라고 하는데 지방에서는 6개월 안에 집이 안 팔린다"며 "정부가 지방 부동산 사정을 전혀 모른다"고 했다. 이어 "평범한 서민들을 범죄인으로 만들고 겁박하고 있다"며 "정부가 징벌적 세금을 돈을 뺏어가고 있다"고 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서민들이 집을 사는 자금은 불로소득이 아니라 열심히 일해서 일군 것"이라며 "1시간 일한 사람과 10시간 일한 사람을 똑같이 취급하려는 사고방식이 지금과 같은 부동산 시장을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집회 참가자들이 문재인 대통령 이름이 적힌 의자에 신발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서민준 기자 marandol@hankyung.com

집회 참가자들이 문재인 대통령 이름이 적힌 의자에 신발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서민준 기자 marandol@hankyung.com

이들은 '부동산 규제 정책 반대, 조세저항 촛불집회'라는 문구와 함께 '617 소급적용 반대', '중도금 및 잔금대출', '임대차 3법 반대', '거주 이전 자유 위배' 등의 구호를 외친 뒤 '문재인'이라고 쓰인 종이를 붙인 의자를 향해 신발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앞서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항의하는 의미로 인터넷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실검) 챌린지를 통해 '나라가 니꺼냐'는 문구를 올리기도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