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 부산 치킨집서 일산화탄소 중독 증세 3명 병원 이송

25일 0시 30분께 부산 수영구 한 치킨집에서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해 종업원 등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영업을 마치려고 청소하는 도중에 갑자기 숨이 가쁘고 어지럽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설명했다.

매장에서는 일산화탄소가 검출됐다.

부산소방 관계자는 "실신한 사람도 있어 환기와 응급처치 등을 실시하니 곧바로 의식이 돌아왔다"며 "병원에 이송된 3명은 위중한 상태는 아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