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현직 일간지 기자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실에 무단 침입해 서류를 몰래 촬영하다가 적발돼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국내 모 일간지 기자 A씨를 건조물침입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A 기자는 지난 17일 오전 7시쯤 서울시 본청 9층에 있는 여성가족정책실장실에 몰래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A 기자는 실장실에 있는 서류를 촬영하다가 현장에서 직원에게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서울시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등을 조사할 민관 합동조사단을 꾸리기로 하고 여성가족정책실장 주도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다만 A 기자가 촬영한 서류가 조사단 구성과 관련된 내용인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서울시는 내부 논의를 거쳐 지난 21일 총무과장 명의로 A 기자를 경찰에 고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