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성 손님 2명·종업원 등 3명 부상
집에서 흉기 챙겨와…"서로 모르는 사이"
술에 취한 10대 여성이 PC방에서 묻지마 흉기 난동을 벌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술에 취한 10대 여성이 PC방에서 묻지마 흉기 난동을 벌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부산의 한 PC방에서 10대 여성이 '묻지마' 흉기 난동을 부려 손님 2명과 종업원 등 3명이 부상 당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특수 상해 혐의로 10대 후반의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후 7시30분께 부산 연제구 한 PC방 내 흡연실에서 40대 여성 손님 2명을 흉기로 찌르고, 이를 말리던 20대 여성 종업원 1명도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칼에 찔린 손님 중 한명은 등 부위를 다쳐 봉합 수술을 받았고, 또 다른 한명은 경미한 자상을 입었다.

범행을 말리던 종업원도 어깨를 다쳤지만 피해자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음주 상태에서 범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을 저지르기 전 주점에서 혼자 소주와 맥주 각 1병을 마신 뒤 자신의 집에 들러 흉기를 챙긴 뒤 평소 자주 가던 해당 PC방을 찾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A 씨는 흡연실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흡연실 안에 함께 있던 피해자들은 대상으로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A 씨와 피해자들은 서로 모르는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하기 전 말다툼이나 몸싸움, 시비 등이 없었다는 피해자 진술에 따라 불특정인을 대상으로 하는 '묻지마 범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에 대해 수사하고 있으며,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