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새로운 미래교육을 펼치기 위한 차질 없는 준비를 해야 한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23일 양평 힐하우스에서 열린 교육장 교육정책 협의회에 참석해 코로나19 이후 미래교육 실현 방안을 강연하고 지역 현안을 공유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 교육감은 존중하고 배려하는 인간관계로 청렴 문화를 만들고, 교직원 모두가 교육자로서 품위를 지키는 길을 찾자고 강조하며 강연을 시작했다.


이어지역 접근을 고려한 수요자 중심 교육연수원 운영, 폐교를 활용한 원격수업 병행 캠퍼스, 융복합 교과 개설과 학점제 운영, 중고통합학교 등이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미래교육 실현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이와 함께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학생 학력 저하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에서 온라인 수업 질 관리와 학생별 맞춤 과제 제시, 방학 중 캠프 운영 등을 함께 고민하고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25개 교육지원청 교육장이 참석한 교육정책 협의회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지역 교육 현안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함께 찾기 위해 마련됐다.

협의회에서는
코로나19 관련 블렌디드 러닝 지원 사례, 감염병 예방 일상화를 위한 학교 방역 강화 시스템 구축, 오프라인 혼합형 수업 속 교육격차 해소, 원격수업 인프라 구축과 지원 방안 중심으로 토의를 진행했다. 수원=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