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모 미키루크' 이상호, 라임 김봉현 돈 받은 혐의 구속

이상호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을 지역위원장이 라임자산운용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 8천여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23일 구속됐다.

라임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지난 20일 이 위원장에게 청구된 구속영장이 이날 발부됐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위원장은 김 회장으로부터 3천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고 김 회장이 실소유한 회사의 5천600만원 상당 주식을 수수(배임수재)한 혐의를 받는다.

이 위원장은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에서 '미키루크'라는 필명으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고, 2002년 대선 당시 노사모 부산 대표를 맡았다.

지난 대선에서도 문재인 캠프에서 일했고 21대 총선에서는 민주당 부산 사하을 후보로 나와 낙선했다.

이 위원장은 라임 사태가 불거지면서 김 회장으로부터 정치 자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이를 부인해 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