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구 규칙 왜 어겨"…각목 부러뜨리며 위협
부산 한 태권도 도장에서 사범이 12살 제자를 각목으로 때리고 폭언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사진은 피해 아동 가족이 SNS에 올린 피해 사진. /사진=연합뉴스

부산 한 태권도 도장에서 사범이 12살 제자를 각목으로 때리고 폭언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됐다. 사진은 피해 아동 가족이 SNS에 올린 피해 사진. /사진=연합뉴스

부산의 한 태권도 도장에서 사범이 12살 제자를 각목으로 때리고 폭언을 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A 군(12) 가족으로부터 사범 B 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해 아동학대 혐의로 수사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A 군은 지난 20일 오후 8시께 태권도 도장에서 피구 게임 도중 규칙을 어겼다는 이유로 사범에게 폭행을 당했다.

고소장에는 B 씨가 또래 친구들 여럿이 보는 앞에서 A 군을 엎드리게 하고 각목을 여러차례 휘저으며 위협한 뒤 각목으로 엉덩이를 한차례 내리쳤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A 군 가족들은 B 씨가 A 군에게 '인간 XXX'라는 등 폭언과 욕설을 내뱉고, 각목을 부러뜨리는 위협적인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A 군의 가족들은 이 같은 내용을 전해 들은 뒤 B 씨에게 항의하고자 도장을 찾아 CCTV 영상에 담긴 장면을 보고 고소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A 군은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A 군의 가족은 피해 사실을 SNS 등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