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경찰, 박원순 휴대전화 비밀번호 해제…포렌식 진행중

유족 대리인과 서울시 측이 참여한 가운데 경찰이 22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었다.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한 경찰은 휴대폰에서 증거를 찾는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착수했다.

분석을 마치면 선별 절차 등을 거쳐 자료를 확보하고 수사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