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봉 감독, 장윤정 선수 등 폭행 은폐 시도
"등에 칼 꽂으면 가만두지 않겠다" 협박도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도환 경주시 선수가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공개한 감독 폭행에 대한 선수의 증언 자료를 바라보며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철인 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김도환 경주시 선수가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공개한 감독 폭행에 대한 선수의 증언 자료를 바라보며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고(故) 최숙현 선수 폭행 사건과 관련해 '핵심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이 사건 은폐를 위해 목격자들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한 정황이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철인3종경기 선수 가혹행위 및 체육 분야 인권침해에 대한 청문회'에서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선수의 폭행 은폐 시도를 목격한 선수들의 증언을 공개했다.

임 의원은 "(김규봉) 감독은 경찰 조사가 진행되던 5월 중순에 경주시청 전·현직 선수들을 숙소로 불러 경찰 진술서를 쓰도록 하고, 다 쓴 내용을 장 선수와 함께 검토한 후 제출했다"고 밝혔다.

선수들의 증언을 보면 김규봉 감독은 거짓 진술을 하지 않으면 가만히 두지 않겠다며 선수들을 협박했다.

한 선수는 "감독님이 '가만두지 않을 거다. 내 등에 칼 꽂은 제자는' 이런 식의 말을 했다. '내가 때린 건 인정해'라면서 '그런데 내 직장, 내 밥줄을 건드려'라고 반복해서 말했다"고 폭로했다.

"선수들이 숙소에 모여 있고, 한 명씩 방에 들어가서 감독님이랑 얘기하고 나온 뒤에 진술서를 썼다. 감독이랑 장 선수가 하나씩 검토하고"라는 증언도 나왔다.

임오경 의원은 전 경주시청 선수가 경주 경찰에서 제출한 진술서 원본도 공개했다. 이 진술서에 해당 선수는 김규봉 감독과 장 선수의 가혹행위 혐의를 부인하는 내용이 담겼다.

진술서에는 폭행 사실에 대해 "본적도 없고 전해 들은 사실도 없다". "김규봉 감독이 항상 많이 챙겨주신다. 장 모 선배는 운동에 대한 노하우를 많이 알려주고, 개인 물품도 챙겨준다"고 적혔다.

고 최숙현 선수에 관해서는 "운동하기 싫어서 도망가고, 거짓말을 많이 했다"고 폄하하며 가해자를 두둔했다.

김 감독이 진술서 내용까지 검토한 탓에 선수가 자신의 생각을 담지 못한 것이다. 임 의원은 "김규봉 감독이 선수에게 전화해서 위의 내용대로 작성하게 하고, 선수는 진술서를 경찰에 제출하기 전 감독에게 보내 내용 검토를 받았다"고 말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김도환 선수는 "(임오경 의원의 설명이) 맞다"라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도 두 선수의 진술서를 공개하며 "김규봉 감독과 장 선수 쪽에 유리한 진술을 했다. 김 감독과 통화한 내용으로 진술서를 작성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진술서를 쓴 선수도 증인으로 참석해 "실제 봤던 내용과 다른 면이 있다"며 진술서를 작성할 때 김규봉 감독의 압력이 있었다고 했다.

고 최숙현 씨의 아버지 최영희 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가해 혐의자들이 증거 인멸이나 말 맞추기 등을 시도한다는 게 우리 귀에도 들렸다. 감독의 위력에 의해서 거짓 진술한다는 말도 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자신의 말을 들어주는 사람이 없다는 걸 숙현이가 가장 힘들어했다. 자신의 몸을 던져서 진실을 밝혀야겠다는 생각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