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2차 조사…경찰 "성추행 방조 관련 압수수색 검토"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가 서울시 관계자 등이 박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했다는 의혹에 대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방조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검토 중이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피해자 A씨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했다. A씨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지난 8일 이후 두번째 조사다.

이번 조사는 A씨가 박 시장의 성추행 혐의를 내부에 알렸음에도 서울시 관계자 등이 이를 묵인하고 방조했는지를 알기 위해 이뤄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박 시장 사망사건) 수사는 크게 세 갈래"라며 "(박 시장) 변사 사건, (성추행) 방조·방해 사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사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울시 관계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 등 인적 조사와 통신영장 신청 등 강제 수사도 병행해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서울시 관계자들의 성추행 방조 사건에 대해 "필요 시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고려 중"이라고 했다. 박 시장 변사 사건을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지 않고 있는 이유에 대해선 "방조 사건, 2차 가해 사건 등이 다 연관돼 있어서 이들을 종합적으로 연결해 송치 시점을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박 시장이 소유한 3대의 휴대전화 중 실제 확보한 것은 1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나머지) 2대는 (휴대전화) 실체를 확보하지 못했고, (박 시장) 명의로 된 휴대전화들이 있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던 것"이라고 했다.

최다은 기자 ma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