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철도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열차 방역을 하고 있다. 공항철도 제공

공항철도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열차 방역을 하고 있다. 공항철도 제공

서울역과 인천국제공항을 왕복하는 공항철도는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상’에서 3개 부문 금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공항철도는 소비자제품&서비스산업, 홍보비디오, 미디어·비주얼 커뮤니케이션·엔터테인먼트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공항철도는 최첨단 안전 관리, 철도안전 인프라 구축, 자율적 안전문화 선도 등 사람과 기술 중심의 안전문화 선도경영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분석했다.

유튜브 채널을 운영해 공항철도 이용과 노선 주변 정보를 유쾌하게 전달하고, 홍보 애니메이션 제작·일러스트 공모전 실시·공항철도 로고송 제작 등 혁신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했다는 호평을 얻었다는 게 공사 측 설명이다.

스티비상은 2002년에 설립된 미국 스티비 어워즈 위원회에서 주관한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기관, 기업, 비영리조직과 개인이 이룬 혁신적인 비즈니스 업적을 평가한다. 올해는 아시아·태평양지역의 20개국에서 총 13개 부문 1200개의 출품작이 접수됐다. 김한영 사장은 “고객과 행복한 동행을 위해 공항철도는 혁신적인 변화를 계속 추구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