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순영 젠더특보 소환은 아직…"제3의 장소서 조사 가능성 열려있다"
강용석 "서울시 관계자들, 상황 알면서 시장 '심기경호'한 공범"…고발인 조사

경찰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현장에서 발견된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착수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박 전 시장의 공용 휴대전화 1대를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포렌식 부서로 보내 분석을 의뢰했다고 17일 밝혔다.

◇ 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진행…"국민 관심 큰 사안, 즉각 분석토록 조치"
경찰은 박 전 시장의 유류품으로 확보한 휴대전화 분석을 통해 행적 등 사망 경위를 확인하기 위한 포렌식 일정을 그간 유족과 협의해왔다.

수사 절차상 유족이 포렌식에 동의하지 않더라도 진행할 수는 있지만 사안이 중대한 만큼 유족의 참여권을 최대한 보장한다는 것이 경찰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 '디지털 증거 수집 및 처리 등에 관한 규칙'에 의해 절차대로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규칙에 따르면 일선 경찰서는 우선 지방경찰청에 분석을 의뢰하고, 고도의 기술이나 특정 분석장비 등이 필요할 경우에는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가 휴대전화를 다시 넘겨받아 분석을 진행하게 된다.

앞서 경찰청 고위 관계자는 "국민의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접수하면 곧바로 비밀번호 해제 작업에 들어갈 수 있도록 조치했다"며 "박 전 시장이 비밀번호를 어떻게 설정했는지에 따라 작업 시간이 좌우될 것"이라고 말했다.

◇ 임순영 젠더특보 소환은 아직…"제3의 장소서 조사 가능성도 열려있다"
서울시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도 이어지고 있다.

성북경찰서는 지난 15일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한데 이어 16일에는 오전과 오후 서울시 관계자 1명씩을 불러 조사했다.

박 전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전한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는 아직 소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임 특보의 경우 제3의 장소에서 조사할 수 있는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 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착수…대규모 수사TF 운영

◇ '박원순 사건' 대규모 수사TF 투입…피해자 보호·사망 경위 통합 수사
서울경찰청은 이날부터 차장(치안감)을 팀장으로, 생활안전부장과 수사부장을 부팀장으로 하는 수사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격상 운영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방지하고 서울시 관계자들의 방임·묵인 등에 대한 신속한 수사와 각종 의혹의 증거인멸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생활안전부장은 박 전 시장 고소인에 대한 보호, 수사부장은 박 전 시장이 사망에 이른 경위 수사를 지휘해왔다.

◇ '성추행 방조 혐의'도 수사…강용석 "시 관계자들, 박원순 심기경호한 공범"
한편 서울경찰청은 이날 서정협 행정1부시장 등 서울시 전·현직 부시장과 비서실 관계자 등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등 혐의로 고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관계자들을 불러 고발 내용을 조사했다.

오후 3시 10분께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경찰청을 찾은 강용석 변호사는 "피해자가 피해를 호소했음에도 비서실 내 여러 사람이 은폐를 시도했고, 피해자의 전보 요청도 받아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피고발인인) 서울시 관계자들은 상황을 충분히 확인하고 제지할 수 있었을 텐데도 '시장의 심기를 불편하지 않게 하겠다'고 했다.

이런 '심기경호'는 독재시대 때나 나오던 것"이라며 "이 정권 하에서 벌어진 블랙리스트 수사의 유죄 인정 기준으로 보면 이들 전부가 공범"이라고 했다.

가세연은 이번 사건과 별개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범죄 은폐를 위해 오 전 시장에게 피해를 당한 여성을 부산시에서 서울시로, 다시 통일부로 전보하는 데 관여한 부산시·서울시·통일부 관계자들 역시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여성단체 등에서 추가로 제시한 각종 의혹도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이런 방임과 방조가 직무유기 등 현행법에 저촉되는지, 압수영장 발부 등 강제 수사가 가능한지 등도 철저히 검토해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