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직원들 무마 혐의 조사
檢, 피소사실 유출 경위에 집중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경찰과 검찰이 본격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박 시장의 사망 경위와 서울시 직원의 성추행 방조 혐의를, 검찰은 피소사실 유출 의혹을 중점 수사한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7일 서울시 직원들이 박 시장의 성폭력을 방임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이날 오후 고발인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했다. 가세연은 지난 10일 서정협 부시장 등 서울시 직원들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 혐의로 서울청에 고발했다. 이날 서울청에 출석한 강용석 변호사는 “비서실 여러 직원이 은폐를 시도했고, 피해자의 전보 요청도 받아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해당 의혹의 위법 소지와 압수영장 발부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박 시장 사건 관련 대규모 수사전담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수사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팀장은 서울지방경찰청 차장이 맡는다. 경찰은 박 시장 유가족에게 참관 동의를 얻어 박 시장의 휴대폰을 포렌식 조사하기로 했다. 박 시장의 휴대폰 3대 중 1대가 포렌식 대상이다.

또 다른 핵심 의혹인 피소사실 유출 의혹은 검찰이 수사를 맡는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이날 피소사실 유출 의혹을 수사해달라는 고발 사건 5건을 형사2부(부장검사 이창수)에 배당했다. 경찰 통지 전 박 시장이 피소사실을 사전에 인지했다는 의혹이다. 유출 경로는 청와대 비선라인, 서울시 파견 경찰, 여성단체 등으로 추정된다.

한편 서울시는 박 시장과 관련된 성추행 의혹을 밝히기 위해 전원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을 꾸리기로 했다. 조사단은 여성권익 전문가 3명과 인권 전문가 3명, 법률 전문가 3명 등 총 9명의 조사위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합동조사단이 권고하는 내용을 적극 이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길성/이인혁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