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한석 前비서실장은 전날 참고인 조사
고한석 전 비서실장은 지난 15일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박원순 전 시장 사망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 사진=연합뉴스

고한석 전 비서실장은 지난 15일 서울 성북경찰서에서 박원순 전 시장 사망 관련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는 경찰이 서울시 관계자 등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성북경찰서는 이날 오전 서울시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 관계자를 포함해 사망 경위 수사에 필요한 인물들을 조사하고 있다. 연락이 닿는 관계자들부터 조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전날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을 소환해 3시간가량 조사한 바 있다.

전직 비서 A씨의 고소 사실을 박원순 전 시장에게 전한 것으로 알려진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는 이날 조사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수사는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이 아닌 사망 경위에 한정해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원순 전 시장의 사망 전 행적과 관련 정보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휴대전화 3대 통화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통신영장 발부를 기다리는 중이다. 휴대전화 포렌식 일정을 잡기 위한 유족 협의도 진행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