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편중도 심각"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열린 '21대 초선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열린 '21대 초선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뉴스1

21대 초선 국회의원 151명 중 2주택 이상을 보유한 다주택자는 42명(27.8%)으로 조사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6일 서울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21대 초선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경실련 제공

경실련 제공

경실련에 따르면 다주택자 42명 중 2주택 이상 보유자는 35명, 3주택 이상 보유자는 7명이었다. 초선 국회의원 151명이 지난 3월 출마 신고한 부동산 신고총액은 1768억원이었다. 1인당 약 11억7000만원의 부동산 재산을 보유한 셈이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故 백선엽 장군 국립서울현충원 안장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故 백선엽 장군 국립서울현충원 안장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초선 국회의원 상위 10% 15명의 부동산 재산 신고액은 1인당 평균 약 58억2000만원으로 조사됐다. 백종헌 미래통합당 의원(부산 금정구)이 약 170억2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김은혜 통합당 의원(성남시 분당구) 168억5000만원, 한무경 미래한국당 의원 103억50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중 10명은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나머지 5명은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소속이었다.

경실련은 수도권 편중도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에 부동산을 가지고 있는 초선 의원은 22명에 달했다. 초선의원들이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주택 173채 중 47.4%인 82채가 서울에, 경기 인천까지 포함하면 68.8%인 119채가 수도권이었다. 경실련 측은 “22명 중 서울 지역구 의원은 4명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경실련은 “부동산 재산이 많거나 다주택을 가지고 있는 국회의원을 기획재정위원회나 국토교통위원회 같은 부동산 관련 상임위에 배정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지난 3월 총선 출마 당시 각 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자료를 토대로 부동산 재산을 분석했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로 보유 주택 기준으로 분석이 진행됐으며 총선 이후 매각한 부동산은 분석에 반영하지 않았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