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대학 지역혁신사업에 1000억 지원
앞으로 경남, 충남, 광주·전남 지역에서는 지역대학들이 설립한 '공유대학'이 들어선다. 학생들은 여러 대학 수업을 모두 수강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공동학위까지 받게 된다. 지역 기업,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채용연계까지 이어진다.

16일 교육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14개 시도가 지원한 내용을 평가한 결과 경남, 충남, 광주·지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대학이 협력기반을 구축해 교육·취업 등 전반적인 정주 여건을 개선하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비 1080억원이 지원되며 지방비로 총 사업비의 30%가 투입된다.

교육부는 선정 지역들이 △공유대학을 통한 지역 상생 및 협력체계를 구축한 점 △지역산업과 지역혁신 클러스터와의 연계계획을 수립한 점 △초중등 교육과 고등교육의 연계계획을 세운 점 등을 들었다.

눈여겨 볼 부분은 지역별 공유대학 설립 계획이다. 공유대학이란 지역별 거점대학들이 가진 강점 분야를 중심으로 공동 학점이수나 공동학위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일종의 학점·학위 공동운영 프로그램이다. 운영방법은 각 지역 플랫폼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경남 지역의 경우 창원대, 경남대, 경상대 등 17개 대학이 참여해 제조엔지니어링, 스마트공동체 과정을 공유하는 '경남공유형대학(USG)'이 들어선다. 가령 경상대 기계공학과에 다니는 학생이 USG에 지원하면 창원대의 지능형기계과목 수업도 자유롭게 들을 수 있다는 것이다. USG에 지원하려는 학생들은 USG 필수과목을 온라인 공통교양으로 듣고 2학년말 USG 학생으로 선발될 수 있다.

충북 지역의 경우 15개 대학이 석박사급 고급인재 양성을 위한 '충북형 볼로냐 프로세스'를 도입한다. 볼로냐 프로세스란 유럽에서 가입국간 고등교육 학위를 상호 인정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를 위한 연합대학원 체제인 '오송 바이오테크'도 조만간 설립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전남도 전남대 등 15개 대학, 한국전력공사·자동차부품연구원 등 31개 지역혁신기관과 플랫폼을 구성해 에너지 신산업, 미래형 운송기기 사업을 육성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지역혁신 플랫폼을 지원하기 위해 '지방대학 및 지역 균형 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을 올해 안으로 개정해 사업에 필요한 규제를 완화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평가를 거쳐 지자체의 적극적인 의지와 대학-지역 간 신뢰·협업 체계를 구축한 3곳을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