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도 VIP 고객 대상으로 명동본점서 판매

관세청이 오프라인 면세점 내 일부 공용 면적에서 내수용 재고 면세품 판매를 허용함에 따라 면세업체들이 판매에 나선다.

신라면세점은 오는 21~26일 서울 장충동에 있는 신라면세점 서울점에서 면세 재고상품을 판매한다고 16일 밝혔다.

신라면세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하루 400~500명 수준으로 선착순 입장을 허용할 방침이다.

1회 입장 인원수는 최대 20명으로, 쇼핑 시간은 20분이다.

행사장 입장 번호표는 서울점 1층 정문 입구에서 배부된다.

판매 브랜드는 보테가베네타, 로에베, 지방시, 발리 등으로, 선글라스와 시계 등 잡화상품들도 선보인다.

앞서 신라면세점은 지난달부터 자체 여행상품 중개 플랫폼인 '신라트립'에서 재고 면세품 1천80종을 판매한 바 있다.

롯데면세점도 명동본점 스타라운지에서 이달 17일부터 한 달간 면세점 VIP 고객을 대상으로 재고 면세품 판매를 한다.

현재 롯데면세점은 VIP 고객에게만 '마음방역 명품세일 초청행사' 문자를 보내 하루 100명 정도로 선착순 신청을 받고 있다.

판매 브랜드에는 보테가베네타와 페라가모, 생로랑, 토즈 등이 포함된 가운데 쇼핑 시간은 차수당 1시간 20분으로 제한된다.

앞서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면세점 일부 공간을 내수용 재고 면세품 판매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허용했다.

내수 유통이 허용된 재고 면세품이 오프라인 면세점에서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내면세점서 직접 재고면세품 산다…신라, 21일부터 판매 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