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영남권 학생·학부모·교육감 간담회…미래교육 논의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부산에서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제1차 권역별 포럼 및 시도교육감 영남권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교육부가 밝혔다.

유 부총리는 외국어고등학교에서 일반고로 전환한 뒤 고교학점제 선도학교를 운영하는 부산국제외고를 찾아 학생, 교사, 학부모와 현장 간담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미래 고교 교육 방향을 논의한다.

유 부총리는 이후 부산시교육청에서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노옥희 울산시교육감, 임종식 경북도교육감과 함께 영남권 교육감 간담회를 주재한다.

간담회에서 유 부총리는 교육격차 해소 방안에 대한 지역별 사례를 공유하고 교원 정책 방향, 교육 분야 한국판 뉴딜 정책 등과 관련해 의견을 공유한다.

교육부는 이날 영남권을 시작으로 호남권, 수도권, 충청권 등 총 4개 권역에서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이후 교육 대전환을 위한 방향과 과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