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박원순·오거돈·통일부 형사 고발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통일부를 형사고발한다고 밝혔다.

가세연 측은 15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범죄를 은폐하기 위하여 피해자 A씨를 부산시청에서 서울시청으로 전보하는데 관여한 부산시 공무원들과 서울시 공무원들, A씨를 서울시청에서 통일부로 전보하는데 관여한 통일부 공무원들을 성범죄방조죄 및 업무상배임죄 혐의로 형사고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가세연 측은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계약직 공무원이었던 A 씨에게 추근대다가 이런 사실이 보도될 상황이 되자 당시 부산시 정책수석으로 재직하던 박태수를 시켜 지역 언론사들의 보도를 막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거돈 전 시장은 피해자 A씨와 서울시로 전보시켜주기로 합의하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통해 서울시의회에 채용토록 했다"고 주장했다.

가세연 측은 "오거돈 전 시장은 2019년 9월 부산시 건축주택국장에 부산시 역사상 최초로 서울SH공사 본부장이었던 김 모 씨를 임명했다"며 "이에 대하여 오거돈 전 시장과 박원순 시장 사이에 성범죄은폐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피해자 A씨는 이후 통일부에 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가세연 측은 이에 대해 "오거돈 전 시장, 박원순 시장, 통일부간에 오거돈의 성범죄 은폐를 위한 삼각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오거돈 전 시장은 올해 4월 7일 부산시장 비서실에 근무하던 여성을 성추행하고 같은달 23일 부산시장직에서 사퇴했다.

가세연 멤버 중 한 명이자 고발장을 작성한 법무법인 넥스트로 강용석 대표 변호사는 "피해자 A 씨를 서울시의회에서 통일부로 초고속 승진채용 되는데 있어서 오거돈, 박원순 외에 문재인 정부의 고위인사가 개입하지 않고는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는 오거돈과 박원순의 성범죄를 은폐하는데 문재인정부도 적극개입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가세연은 16일 오전 11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