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15일 오후 6시 기준 시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1천448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날 0시 기준 1천442명에서 6명 늘어난 수치다.

신규 확진자는 해외 접촉 관련 1명, 중구 한화생명 관련 1명, 관악구 사무실 관련 2명, 경로 확인 중인 2명 등이다.

한편 시는 동작구 거주 확진자 1명이 관악구 소재 학원에 다닌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원생 352명과 강사 70명을 전수 검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