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민주당 대표 겨냥 "그 사과, 다시 하라"
"'2차 가해' 규정하고 사용 못하게 만들어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여권에서 시작된 '피해호소인'이라는 표현에 대해 "'2차 가해'로 규정 짓고 사용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여권에서 시작된 '피해호소인'이라는 표현에 대해 "'2차 가해'로 규정 짓고 사용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여권에서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 여성을 '피해 호소인'이라 지칭하는 데 대해 "짜고 하는 짓"이라며 "피해 호소인이라는 말을 만든 XX 이름을 공개하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진중권 전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과문 일부를 공개하고, "속지 마라. 저 인간들, 사과하는 거 아니다. 지지율 관리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편으로 '피해호소인'이라 부르고, 다른 한편으로 '진상조사'를 거부하고 있다. 결국 당의 공식 입장은 '피해자는 없다, 고로 가해자도 없다. 있는지 없는지 알고 싶지 않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야권에서 시작된 '피해호소인' 표현…서울시도 '피해호소직원'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당연하지만, 고인의 부재로 당으로서는 현실적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 피해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에서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달라"고 말한 바 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이에 대해 "그 사과, 다시 하라. '피해자'는 없고 피해를 '호소'하는 사람만 있는데 왜 사과를 하느냐"면서 "피해를 입었는지 안 입었는지 규명할 의지도 없다면서, 그놈의 사과는 대체 뭘 '근거'로 하는 것이냐"고 덧붙였다.

'피해호소인'이라는 표현은 이전의 성추행 사건에거는 거의 쓰이지 않은 용어로, 이번 사건에서 여권이 사용하기 시작했다.

이해찬 대표에 앞서 전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도 "피해호소인의 고통과 두려움을 헤아려 2차 가해를 중단해 달라"고 말했고, 서울시도 '피해호소직원'이라고 표현했다.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피해고소인'이라고 표현했지만 의미는 일맥상통한다.

진중권 전 교수는 "피해호소인이라는 말은 누가(어느 XXX가) 만들었는지, 그분(그 XX) 이름 공개하라. 사회에서 매장을 시켜버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 사람들 짜고 하는 짓이다. 어느 단위에선가 (준)공식적으로 호칭을 그렇게 정해서, 조직적으로 그렇게 부르기로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 사과 진정성…"내년 보궐선거서 판가름 날 것"
그러면서 "약팍한 잔머리로 국민을 속이려 한다"면서 "아주 저질이다. 매사가 이런 식"이라고 지적한 뒤, "그 표현을 '2차 가해'로 규정하고 사용하지 못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중권 전 교수는 또 "민주당에서 한 사과의 진정성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당헌에 못 박은 원칙을 지키느냐, 안 지키느냐로 판가름 날 것"이라고도 했다.

다가올 보궐선거에서 민주당이 성추행 사고를 친 세 곳은 지자체 서울과 부산, 충남에 후보는 내느냐 안 내느냐를 지켜보면 알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앞서 2015년 10월 새정치연합 대표 시절 문재인 대통령은 경남 고성 재선거 현장에서 "새누리당은 재선거의 원인 제공자이기 때문에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또 민주당 당헌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인해 치러지는 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하고 있으나, 당내에서는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은 후보를 내야 한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