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사기 혐의 사건에 연루돼 경찰 조사받아…20대 총선 때 비례대표 출마

20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비례대표로 출마했던 박모(53)씨가 남편의 사기 혐의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구로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고소된 남모(53)씨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남씨 부인인 박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남씨는 지난 4월 A씨에게 비접촉식 체온계 100만개를 납품하는 계약을 맺은 뒤 현금과 수표, 계좌이체 등을 통해 A씨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총 3억6천여만원 상당을 계약금과 물품 대금 명목으로 받고도 물건을 납품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남씨가 받아 챙긴 3억6천여만원 중 상당 금액이 아내 박씨 명의의 개인계좌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남씨가 첫 만남부터 아내를 민주당에서 활동 중인 정치인이라 소개해 그를 믿을 수밖에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남씨에게 사기 피해를 본 피해자가 한 명 더 있다"면서 "박씨와 남씨가 범행을 공모한 정황이 드러나면 박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씨는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순위를 받았고 21대 총선에서는 민주당 비례대표로 입후보했다가 최종후보 경선에서 탈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