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투 트레블'에 지자체·야당 등 반대…여당 내서도 신중론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타격을 입은 관광업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하는 '고 투(Go To) 트레블' 사업이 역풍을 맞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15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도쿄도(東京都)를 중심으로 일본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상황에서 관광 활성화 사업을 시작하는 것은 적절히 않다는 비판이 지방자치단체와 야당 등에서 거세게 제기되고 있다.
일본, 코로나 재확산 와중 관광 활성화 사업에 반대 거세

고 투 트레블은 예산 규모 1조3천500억엔(약 15조원)으로, 국내 여행 비용의 절반을 정부가 보조하는 사업이다.

아카바 가즈요시(赤羽一嘉) 국토교통상은 지난 10일 당초 8월 중순에 시작될 예정이던 이 사업을 앞당겨 이달 22일부터 개시한다고 발표했다.

발표 당일 도쿄도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43명으로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후 전국 지자체로부터 비판이 쇄도했다.

아오모리(靑森)현 무쓰시의 미야시타 소이치로(宮下宗一郞) 시장은 "지금까지는 (코로나19 상황은) 천재(天災)라고 말하고 있지만, (고 투 트레블로 감염이 확산하면) 이제는 인재가 된다"며 감염 확산을 우려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도 13일 기자회견에서 감염 방지 대책을 '냉방', 고 투 트레블을 '난방'에 비유하면서 "냉방과 난방 양쪽을 모두 켜는 것에 어떻게 대응해갈 것인가.

무증상자도 나오는데 어떻게 구분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대표도 전날 당 회의에서 "액셀(가속장치)과 브레이크(제동장치)를 동시에 밟고 있는 것과 같은 대응"이라며 고 투 트레블 사업을 비판했다.
일본, 코로나 재확산 와중 관광 활성화 사업에 반대 거세

심지어 여당 내에서도 신중론이 제기되고 있다.

자민당의 한 중견 중의원은 "22일부터 한다고 말하지 않았다면 좋았을 텐데…"라며 고 투 트레블 사업 조기 착수에 의문을 표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아카바 국토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관광업자 지원 조건으로 숙박시설 등에 철저한 감염 대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반대론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일본 정부는 16일 열리는 코로나19 대책 분과회의에서 고 투 트레블 사업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청취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