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2일 가게 운영 중단, 빈 소주병 30여개 발견
CCTV에 잡힌 마지막 모습…12일 새벽 스스로 쓰러져
코로나19 여파로 가게 운영을 중단한 50대 식장 주인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코로나19 여파로 가게 운영을 중단한 50대 식장 주인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게 운영을 중단하게 된 50대 식당 업주가 숨진 채 발견됐다.

15일 인천 서부경찰서는 전날 오전 10시30분께 인천시 서구 한 식당 안에서 A 씨(56)가 숨져 있는 것을 그의 부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의 부인은 식당 CCTV와 연결된 스마트폰으로 남편이 쓰러져 있는 것을 보고 식당에 찾아가 사망 사실을 확인,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코로나19 사태로 찾는 손님이 없어지자 이달 2일부터 장사를 하지 않았다. 숨진 A 씨 옆에서는 빈 소주병 30여개가 발견됐다.

경찰은 또 CCTV 확인 결과 지병이 있는 A 씨가 술을 마시는 모습이 담겼으며, 지난 12일 새벽 A 씨가 쓰러지는 모습이 나온다고 밝혔다.

경찰은 범죄혐의점이 없다고 보고 A 씨의 시신을 유족에게 인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