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사망 전 누구와 통화했나…경찰, 통신내역 들여다본다

경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 전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확보하기로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디지털 포렌식 수사와 더불어 고인의 휴대전화 통화내역 확인을 위한 통신영장 신청 등의 과정도 동시에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경찰은 “통신수사 역시 변사와 관련된 내용으로만 한정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나온 휴대전화 1대를 보관하고 있다. 기종은 신형 아이폰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밀번호 해제 작업은 경찰청 분석팀이 맡는다. 잠금 해제까지는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전 시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는 그의 성추행 의혹이나 사망 전 행적, 고소 사실이 사전에 유출됐는지 여부 등 정보를 담고 있을 거란 관측이 나온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이날 오전 고한석 전 서울시장 비서실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비서실 관계자 등 박 전 시장의 주변 인물들도 조사할 계획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