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해야 64%"[리얼미터]

국민 60% 이상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5일 나왔다.

박 전 시장 고소인 A씨의 기자회견 다음 날인 14일 리얼미터가 전국 유권자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64.4%는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응답은 29.1%였다.

6.5%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자 중 조사가 필요하다는 답변이 41.4%로 절반 이하였다.

조사가 불필요하다는 응답(50.8%)이 과반이었다.

열린민주당 지지자도 '조사필요'(42.9%)보다 '조사 불필요'(45.2%) 응답률이 높았다.

그러나 미래통합당(86.7%), 정의당(71.4%), 국민의당(66.4%) 등 다른 정당 지지층에서는 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 비율이 훨씬 높았다.

연령대별로는 모든 연령대에서 '조사 필요' 답변이 절반을 넘었다.

특히 20대(76.1%)와 30대(70.8%)에서 7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해야 64%"[리얼미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