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HPV 바이러스, 전립선암도 유발(?)

여성의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virus)가 남성의 전립선암과도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학의 제임스 로우슨 공중보건학 교수 연구팀은 인유두종 바이러스 중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두 가지 변종인 HPV16과 HPV18이 전립선암 조직의 22%에서 발견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UPI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지금까지 발표된 HPV 관련 연구논문 26편의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는 것이다.

전립선암 환자 1천71명 중 231명(약 22%)이 암 조직에서 HPV16과 HPV18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전립선 비대증(양성 전립선 종양) 환자의 경우는 1천103명 중 74명(약 7%)만이 HPV 양성 반응을 보였다.

전체적으로 전립선암 조직에서는 전립선의 정상 조직이나 전립선 비대 조직에서보다 훨씬 많은 HPV16-HPV18 DNA가 발견됐다.

이는 HPV16과 HPV18이 전립선암의 원인일 수도 있음을 강력히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자궁경부암의 경우 원인의 70%를 차지하는 HPV16과 HPV18은 암으로부터 보호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특정 효소를 억제함으로써 간접적으로 암을 유발하는 것일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전립선에 염증을 일으켜 전립선을 비대하게 만들면 이것이 나중에 전립선암으로 발전할 수도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HPV는 흔치는 않지만, 남성에게 항문암, 음경암, 구강암 설암(tongue cancer), 두경부암을 일으키기도 하기 때문에 전립선암에서도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현재 자궁경부암 예방에 널리 사용되고 있는 HPV 백신을 전립선 예방에도 쓸 수 있을 것이다.

HPV 백신은 2008년 이후 10대 소녀들에게만 사용돼 왔으나 작년부터는 처음으로 12~13세 소년들에게도 접종되고 있다.

자궁경부암 사망률이 높은 나라는 전립선암 사망률도 높고 반대로 자궁경부암 사망률이 낮은 나라는 전립선암 사망률도 낮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주로 피부 접촉, 대개는 성행위를 통해 감염되는 HPV는 변종이 수백 가지로 이 중 13가지 정도가 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인구 10명 중 약 8명은 평생 중 어느 시기에 HPV에 감염된다고 한다.

이 연구 결과는 암 전문지 '감염원과 암'(Infectious Agents and Cancer) 최신호(7월 13일 자)에 발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