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공과, 있는 그대로 평가되도록 노력할 것"
고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이 엄수된 지난 13일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에서 영정사진이 장지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고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이 엄수된 지난 13일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에서 영정사진이 장지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는 14일 "어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 호소인(고소인)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인다"면서도 "고인의 길을 따라 최선을 다해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례위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를 통해 "고인의 공과 과가 여과 없이 있는 그대로 평가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장례위는 "박원순 전 시장이 너무도 갑작스레 우리 곁을 떠났다. 황망한 가운데 장례위원회를 꾸린지 나흘째인 어제 너무도 그립고 힘겹지만 고인을 보내드렸다"며 "무더위와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과 서울시청 앞 분향소는 물론 광주와 전주, 울산, 제주 등 전국 각지와 해외에서까지 수많은 분이 분향소를 찾아 애도를 표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시가 마련한 온라인 분향소에는 100만 명 넘는 분들이 헌화해 주셨다. 더없이 큰 위로가 됐다"며 "장례 기간 중 보이지 않는 곳에서 애써주고 힘이 돼 준 서울시청 직원들께도 각별한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장례위는 "분향소에 마련된 포스트잇과 방명록을 통해 남겨준 고인을 향한 시민 여러분의 애틋한 사연과 당부 말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며 "남은 저희는 고인이 평생에 걸쳐 꿈꿔왔던 따뜻하고 공정한 세상 만드는 그 길을 따라 최선을 다해 걸어가겠다"고 밝혔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오른쪽)가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오른쪽)가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녹번동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박원순 전 시장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등 혐의 등 혐의로 고소한 서울시 직원 A씨 측은 앞선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박원순 전 시장이 비서였던 A씨를 집무실 내 침실로 불러 신체 접촉을 하는 등 4년간 지속적으로 강제추행을 했다"고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