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살·자살 여부, 사망 경위 규명에만 선 그어
유족 협의 거쳐 진행 전망…"시간 걸릴 것"
지난 13일 장지로 향하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골함. /사진=연합뉴스

지난 13일 장지로 향하는 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골함. /사진=연합뉴스

故박원순 시장의 사망 경위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하기로 결정했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14일 북부지방검찰청 변사담당 검사와 조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는 사망 전 행적과 성추행 의혹 등과 관련한 정보를 담고 있을 가능성이 있어 사실관계 확인 뿐 아니라 고소 사실 유출 의혹을 푸는 데 중요한 단서다.

다만 경찰은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포렌식 진행을 결정하면서 수사 범위를 '박 시장의 사망 경위 확인'으로 한정하는 등 성추행 의혹 수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긋고 있다.

이날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이 중요한 사건인 데다 담당 검사의 지휘도 있었다"면서 "유족과 협의해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포렌식과 성추행 의혹 수사 건은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시장의 사망 경위를 더 정확히 파악하기 위한 포렌식이라는 설명이다.

박원순 시장이 숨진 장소에서 발견된 휴대전화를 보관하고 있는 경찰은 그의 발인이 전날 엄수됐고, 아직 장례 절차가 남은 점을 고려해 며칠 시간을 두고 유족과 포렌식 일정을 협의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3일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시장의 휴대전화 기종은 신형 아이폰으로 알려졌으며, 비밀번호 해제 작업은 경찰청 분석팀이 맡는다.

일단 사망 당일 통화내역 등에 수사력을 모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후 추가 고발이나 조사 필요성에 따라 포렌식 범위가 넓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은 피고소인인 박 시장이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가 종결될 전망이지만 박원순 시장이 사망 직전 자신에 대한 피고소 사실을 인지했다는 점에서 '공무상 비밀누설죄' 등으로 고발된 내용 수사에 나선다면 성추행과 수사상황 유출 의혹의 실체를 확인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 역시 "추가 고발이 들어온다면 해당 부서에서 포렌식을 의뢰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가능성은 열어놨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