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는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8~12월까지 5개월간 80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코로나19 극복 대전형 희망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시는 363억원을 투입해 △생활방역 지원 △공공업무 긴급지원 △골목상권·소상공인 회복지원 △공공휴식 공간 개선 △문화·예술 환경 개선 △기업 밀집지역 환경정비 △청년 지원 등의 일자리 사업을 벌일 예정이다.

일자리 대상자는 만 18세 이상인 근로능력이 있는 취업취약계층, 코로나 19로 인한 실직자, 휴·폐업 자영업자, 특고·프리랜서·플랫폼 종사자 등 생계지원이 필요한 주민이다.

대상자 시급은 8590원이며 근로시간은 주 15~30시간 근무를 원칙으로 하되 사업특성과 사업장 여건 및 참여자 연령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 1인당 임금은 월 67만원~180만원 수준이 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시는 24일까지 자치구 등과 함께 신청을 받고 이달 말까지 선발을 완료해 다음 달 3일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모집공고, 신청 및 구비서류 등에 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워크넷 및 시·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현덕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코로나19가 가져온 전례 없는 위기에 희망일자리가 대전시민의 생계안정과 경제 활력을 높이는데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취업 취약계층이 어려운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도록 고용확대를 위한 일자리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