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박소은 동생 "언니 하늘로 떠났다"
BJ 세야-전 남자친구와 구설수
최근 악플로 힘들어 해
BJ박소은과 BJ세야 /사진=유튜브

BJ박소은과 BJ세야 /사진=유튜브

BJ 박소진이 악플로 고통받다 세상을 떠났다.

지난 13일 박소은 친동생(주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주 저희 언니가 하늘의 별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팬들께 빨리 알리지 못한 점 너무 죄송하게 생각한다. 언니가 마지막으로 올린 방송국 공지에 달린 댓글들 제가 모두 읽었고 이번 논란에 대해 어느정도 알고 있다. 본인이 아니라 논란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언니가 악플 때문에 정말 많이 힘들어했다. 언니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의 무분별한 악플, 추측성 글은 삼가해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박소은은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며 월 6000만 원의 수익을 올리던 유명 BJ였다. 하지만 최근 박소은의 전 남자친구의 폭로로 BJ 세야와 바람 논란에 휩싸였다.

전 남자친구는 박소은이 자신과 헤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BJ 세야와 잠자리를 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BJ 세야는 박소은과의 카카오톡 대화를 공개하며 "박소은이 남자친구가 있었던 걸 몰랐다. 헤어졌다고 했기에 잠자리를 한 것"이라는 늬앙스의 말로 해명했다.

BJ 박소은이 세상을 떠났지만 악플은 끊이지 않았고, 사망 관련 기사에도 '좋아요'가 넘쳐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뿐만 아니라 BJ 세야에게도 화살이 돌아가 악플이 쏟아졌고, 그는 박소은과 관련된 영상을 모두 비공개 처리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