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음주운전자 횡단보도 신호등 기둥 '쾅'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술을 마시고 차량을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30대 운전자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30대 음주운전자 횡단보도 신호등 기둥 '쾅'

A씨는 이날 오전 2시 48분 부산 해운대구 우동천 삼거리에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인 상태로 차량을 몰다가 횡단도보 신호등을 들이받고 멈췄다.

30대 음주운전자 횡단보도 신호등 기둥 '쾅'

경찰은 이 사고로 A씨가 조금 다쳤고, 신호등이 고장 나 수신호로 교통관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