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민이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생가에서 유족들이 들고 나오는 박 시장 영정을 만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 시민이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생가에서 유족들이 들고 나오는 박 시장 영정을 만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해가 고향인 경남 창녕에 13일 안치됐다.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박 시장의 유해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생가와 선영이 있는 창녕군 장마면 장가리에 도착했다.

유족들은 고인이 1970년 중학교를 졸업한 이후 상경하기 전까지 살았던 생가에 우선 들러 집 내부에 영정을 모신 뒤 술을 올리며 절을 하고 장지로 향했다. 이날 운구 행렬이 도착하기 전 지지자 등 300여명은 생가 주변에 모여 고인을 추모했다.

박종훈 경남도교육감, 허성무 창원시장, 더불어민주당 김정호 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도 생가를 찾아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생가 주변에 엎으려 흐느끼기도 했다.

서울에서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함께 민주당 기동민·박홍근 의원 등 일부 의원들이 유족들과 동행했다. 생가 주변에는 '기억합니다. 못다 한 꿈 우리가 지키겠습니다'라고 적힌 펼침막이 곳곳에 걸려 있었다.

창녕군은 서울과 지역 방문객들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임시검사소를 선영과 생가 주변에 3개소를 설치했다.

군청 공무원들은 방문객들의 발열 체크,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을 안내하며 혹시 모를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했다. 경남지방경찰청도 교통 안내를 위해 인력 120여명을 투입해 차량 투입을 통제했다.

박 시장 유해는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는 유언에 따라 생가 인근에 있는 부모 합장묘 인근에 묻혔다. 앞서 박 시장 영결식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됐다.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했으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