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단체장 문경∼김천 철도건설 촉구…중부선 단절구간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기초단체장 등이 13일 중부선 단절구간인 문경∼김천 구간 내륙철도 연결을 촉구했다.

이 지사와 고우현 도의회 의장, 김천·상주·문경 시장과 도의원 등은 이날 문경∼김천 간 전철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디젤 열차에 탑승해 내륙철도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와 조속한 건설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중부선은 수서에서 김천을 거쳐 거제까지 연결되는 노선으로 현재 이천∼문경 간 중부내륙철도가 2023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김천∼거제 간 남부내륙철도도 지난해 1월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돼 기본계획수립에 들어갔다.

하지만 중부내륙철도와 남부내륙철도를 연결하는 문경∼김천 구간(60㎞)은 예비타당성 조사 중이어서 사업 추진이 늦어지고 있다.

이 구간(60㎞)은 전철이 아닌 디젤(무궁화) 열차만 하루 5차례 운행하고 있어 주민 불편이 크다.

중부선(수서∼김천∼거제)이 모두 연결돼 준고속열차가 다니면 서울에서 출발해 김천까지 87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서울(수서)에서 자동차로 이동하면 문경까지 170분, 상주까지 180분, 김천까지 200분 정도 걸린다.

이 지사와 철도 경유지 시장·군수는 지난달 문경∼김천 내륙철도 건설을 촉구하는 공동 건의문을 채택해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해당 지역에서는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내륙철도가 모두 연결돼야만 접근성이 향상돼 주민 삶의 질이 나아질 것"이라며 "시장·군수, 주민과 함께 빨리 건설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