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함께 제주 여행 온 60대 남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제주 가족여행 온 60대 실종…닷새째 수색 중

서귀포경찰서는 지난 7일 서울에서 제주로 가족과 함께 여행 온 A(63)씨에 대한 실종신고가 접수돼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부인과 장모와 함께 관광 차 제주를 찾아 서귀포시 서호동에 있는 처제 집에서 머물렀다.

A씨는 제주에 온 이튿날인 8일 오후 서귀포 시내 한 식당에서 제주에 사는 친구와 함께 술을 마신 뒤 택시를 이용해 오후 10시 14분께 숙소 인근에서 하차했다.

A씨가 택시에서 내려 산길을 따라 숙소로 향하는 모습은 인근 클린 하우스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숙소는 인적이 드문 산속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가 내리고 나서 차량 몇 대가 드나들었지만, 실종자를 목격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부인은 남편이 다음날까지 돌아오지 않자 9일 오후 3시께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A씨 가족은 지난 11일 서울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서귀포시 서홍동과 A씨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강정동 인근을 중심으로 실종자 수색을 벌이고 있다"며 "현재까지 극단적 선택이나 강력사건으로 의심할만한 정황은 없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