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쇄신 위한 혁신협의회' 신설

한국마사회는 경마제도 개선을 비롯한 기관의 지속적인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한국마사회 쇄신을 위한 혁신협의회'를 앞으로 4개월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그간 내부 개선 노력에도 지난해 기수 사망 사고를 계기로 기관 및 경마 산업에 대한 혁신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이해관계자 및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회를 통해 변화를 모색해 나가겠다는 취지라고 마사회는 설명했다.

혁신협의회는 농식품부와 경마 관계자, 시민단체 등 외부 전문가 중심으로 구성하고 의장 또한 외부 인사로 선임해 객관성을 담보한 혁신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혁신협의회에서는 경마 건전화와 기관의 투명성 향상, 재무 건전성 강화 등 마사회 운영 전반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경마 관계자 소득·직업 안정성과 근무환경 개선 등 경마제도 전반의 개선책까지 심도 있게 논의해 10월까지는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혁신방안을 도출해 발표할 계획이다.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은 "취임 후 2년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했지만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며 "기관과 경마제도가 바뀌어야 할 부분, 발전해야 할 부분을 가감 없이 제안하고 포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맞는 지속 가능한 경영방안 또한 제언해주기 바란다"고 혁신협의회에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