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인 명단 고의 누락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 8명 재판에 넘겨져

대구지검 형사4부(김정환 부장검사)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 때 교인 명단을 고의로 빠뜨린 혐의(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위계공무집행방해)로 신천지 대구교회 지파장 A씨 등 2명을 구속기소 했다.

검찰은 또 같은 혐의로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 6명을 불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대구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31번 환자)가 나오고 이틀 뒤인 2월 20일 대구시가 전체 교인명단을 요구하자 신원 노출을 꺼리는 교인 100여명의 명단을 삭제하고 제출해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 2월 말 신천지 대구교회가 신도 수를 고의로 속여 관련 시설 역학조사 등을 방해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