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와 관련된 증거가 포렌식 결과라는 주장이다.

김재련 변호사는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사적으로 (성추행 증거에 대해) 포렌식을 진행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고소인 측에 따르면 박 시장은 고소인에게 '즐겁게 일하기 위해 셀카를 찍자'라며 집무실에서 수차례 셀카를 찍었다. 이 과정에서 신체 접촉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무릎에 멍이 나자 '호' 해주겠다며 무릎에 입술을 접촉하고 집무실 안에 내실 침대로 불러 안아달라는 요구를 하기도 했다. 텔레그램과 휴대전화 메시지로도 수 차례 음란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김 변호사는 "범행 방법 중 하나인 텔레그램 문자와 사진은 피해자가 비서로 근무하는 동안 친구들에게 보여준 적이 있다. 알고 지낸 기자에게도 텔레그램 문자를 보여준 적이 있다"며 "이런 성적 괴롭힘에 대해 비서관에게 부서를 옮겨줄 것을 요청하며 언급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고소인이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경찰에 임의제출했고 그 전에 사적으로 포렌식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