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피의자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한동훈 검사장이 13일 검찰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신청했다. 수사심의위는 수사 계속 여부, 기소 여부 등에 대해 검찰이 아닌 외부 전문가들로부터 판단을 받아보는 절차다.

한 검사장 측 변호인은 이날 "(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수사팀으로부터)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려운 현재 상황에 대해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진실을 밝히기 위해, 오늘 수사심의회 개최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 측은 "이미 말씀드린 바와 같이 신라젠 로비 관련 취재나 수사에 관여한 사실이 없고, 어떤 형태로든 기자(전 채널A 기자)나 제보자와 검찰관계자를 연결해 준 사실도 없다"며 "부산고검 차장이 서울남부지검의 수사에 관여할 위치도 아니고, 현 정부 인사에 대한 수사 때문에 문책성 인사를 받은 부산고검 차장이 현 정부 인사에 대한 서울남부지검의 수사를 현 정부에 의해 서울 요직으로 다시 재기하기 위한 ‘동아줄’로 생각했다는 것도 황당한 말"이라고 말했다.

채널A 이동재 전 기자가 한 검사장과 공모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강압취재를 했다는 것이 이번 의혹의 골자다. 한 검사장은 줄곧 관련 의혹에의 연관성을 부인해 왔다.

한 검사장은 이번 의혹을 '공작'이라고 규정했다. 한 검사장 측은 이날 "이 사건은 특정 세력이 과거 특정 수사에 대해 보복하고 총선에 영향을 미치고자, 소위 ‘제보자X’를 내세워 ‘가짜 로비 명단 제보’를 미끼로 기자를 현혹하고 어떻게든 저를 끌어들이기 위해 집요하게 유도하였으나 실패한 사건"이라며 "존재하지 않는 녹취록 요지를 허위로 조작해 유포한 '공작'이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현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불공정 수사'를 하고 있다는데 대한 불만도 내비쳤다. 한 검사장 측은 "공작을 기획하고 실행한 쪽에 대해서는 의미있는 수사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 반면, 공작을 주도한 쪽에서 우호 언론, 민언련 등 단체를 통해 고발 단계부터 유포한 ‘프레임’대로 공작의 피해자인 저에 국한해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의혹 수사와 관련 수사심의위를 요청한 사례는 한 검사장이 다섯번째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부의심의위원회를 열고 앞서 이 전 기자 측이 소집을 신청한 수사심의위를 열지 않기로 의결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