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는 춘천시,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함께 시행하는 공영개발 사업인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실시한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13일 발표했다.

KDI가 실시한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B/C(비용편익비율)는 1.49로 나왔고 AHP(종합평가)는 0.562로 나와 경제성, 정책성 및 사업 타당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소양강댐의 차가운 냉수를 냉·난방 에너지로 활용해 기업 유치를 통한 고품질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사업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강원도 지역 대표 공약이자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사업이다.

사업 예정지는 춘천시 동면 지내리 일원으로 약 78만4000㎡ 부지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추진될 예정이다.

민간자본 2665억원, 국비 253억원, 지방비 109억원 등 총 3027억원이 투자될 예정으로 친환경 데이터센터 집적단지, 스마트팜 첨단농업단지, 물기업 특화단지 및 친환경 생태주거단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는 예비타당성조사가 완료됨에 따라 오는 10월 말까지 투자선도지구 지정(국토부)을 위한 행정절차를 최대한 앞당겨 추진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오는 28일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참여기관 업무협약(MOU)이 예정돼 있다”며 “사업 추진으로 기업유치를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 5517명과 매년 추가로 걷히는지방세 세수 220억원이 기대되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춘천=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