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도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굴린다…양준혁재단 1호 계약

' />
최근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자산관리기관에 추가된 교보생명이 양준혁야구재단과 첫 자산관리기관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교보생명은 근로복지공단 서울강남지사에서 양준혁야구재단과 퇴직연금 자산관리 계약 체결식을 열었다.

계약 체결식에는 신연재 교보생명 퇴직연금사업본부장, 양준혁 양준혁야구재단 이사장, 최동택 근로복지공단 복지연금국장 등이 참석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근로복지공단은 교보생명 등 2개 기관을 퇴직연금 자산관리기관에 추가로 선정하고 업무협약을 맺었다.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은 30인 이하 중소기업에 적합한 퇴직연금을 근로복지공단을 통해 선택하는 제도다.

자산관리기관은 교보생명 외에 우리은행, 삼성화재, 미래에셋대우, 신한금융투자 등 근로복지공단이 선정한 5곳 중에서 기업이 고를 수 있다.

작년 말 현재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가입자는 약 8만개 단체, 총 38만명이며, 적립금은 2조6천억원이다.

교보생명은 "업계 최저 수준(0.2%) 확정기여형(DC) 자산관리수수료와 다양한 상품 선택권이 장점"이라며 "노무·세무·투자 종합재무상담서비스와 전자도서관 등 사업장과 근로자를 위한 여러 가지 부가 서비스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