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신 관노' 비유 사과했지만…김구 언급에 또 다시 논란
'이순신 관노' 누리꾼 "죄송"…"김구선생도 비슷한 일화" 또 논란

'이순신 장군도 관노와 잠자리에 들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옹호하려 했던 진보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이 해명글을 올렸다. 하지만 백범 김구 선생을 언급하면서 또 다시 논란이 고조되는 모양새다.

네티즌 A씨는 13일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 올린 사과의 글에서 "예를 잘 못든 제 잘못이 크다"라며 "죄송하다"라고 했다.

그는 "댓글 표현이 문제가 있어 보이지만 이는 제 평소 생각"이라며 "많은 분들이 관노라는 단어에 민감해하시는데 박원순 시장과 관노란 취지 절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순신 장군의 예는 지금으로 보면 그 분의 수치스러운 부분"이라며 "지금의 잣대로 가장 수치스러운 부분을 그 사람을 공적을 허무는데 사용하지 말자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앞서 이 누리꾼은 지난 11일 클리앙 한 회원이 박 시장 조문을 거부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판하는 게시글에 "한 사람의 치열한 인생이 이렇게 도덕적 재단으로 날려가는 건가"라며 "난중일기에서 '관노와 수차례 잠자리에 들었다'는 구절 때문에 이순신이 존경받지 말아야 할 인물인가요? 그를 향해 제사를 지내지 말라는 건가요?"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를 두고 박 시장을 두둔하기 위해 그를 '이순신 장군'에 비유하고 피해 여성을 '관노'에 비유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다.

문제는 사과글에 또 다시 논란이 될 만한 내용을 넣었다는 점이다. 이번엔 김구를 언급했다. 이 누리꾼은 "김구 선생의 예를 찾아볼까요? 김구 선생도 비슷한 일화가 있네요. 이런"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구의 일화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