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유입 사례 43명, 3월25일 이후 가장 많아
지역별 집단감염 여파 지속…20대 확진자 다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만에 60명대로 올라섰다. 해외유입 사례가 급증한 영향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3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명 늘어 누적 1만3479명이라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다시 60명대로 늘어났다. 지난 8일(63명) 이후 닷새 만이다.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43명으로 압도적이다. 이는 지역발생 19명의 배를 넘는 수준이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월25일(51명) 이후 110일 만에 가장 많았다.

해외유입 사례의 경우 18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25명은 입국 후 경기(8명), 충남(4명), 서울·인천(각 3명), 강원·경남(각 2명), 대구·광주·충북(각 1명) 등으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내 지역발생 19명을 시도별로 나눠보면 서울 10명, 경기 3명 등 수도권이 13명이다. 또 광주에서가 6명이 확진됐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수도권이 27명, 광주가 7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수도권을 포함해 총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지역감염 상황을 보면 수도권과 광주를 중심으로 앞서 발생한 집단감염의 여파가 좀처럼 끊이지 않은 채 계속되고 있다. 광주 방문판매 모임의 경우 확진자가 나온 시설·모임이 12곳으로 늘어나면서 누적 확진자는 135명이 됐다. 경기 의정부 집단발병 사례와 관련해선 기존 확진자 지인의 가족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1명이 됐다.

연령별로는 20대 확진자가 18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15명), 40대(9명), 60대(5명), 10대·50대(각 4명) 등의 순이었다. 10세 미만 확진자도 3명이 늘었다. 코로나19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289명을 유지했다. 치명률은 2.14%이다.

이날 0시까지 격리해제된 환자는 26명 늘어 총 1만2204명이 됐다.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36명 추가돼 986명이다. 현재까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누적 140만8312명이다. 이 가운데 137만298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1845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방대본은 매일 오전 10시께 당일 0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