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피해여성은 관노 아니다…국민이 노비로 보이는 것"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에 도착하는 모습 2020.7.13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에 도착하는 모습 2020.7.13 연합뉴스

"관노와 수차례 잠자리 든 이순신 제사 지내지 말아야 하나"
여비서 성추행 의혹과 함께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서울시장을 이순신 장군에 비유한 네티즌 글이 온라인에 올라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11일 대표적인 진보 성향 커뮤니티 중 하나인 '클리앙'에서는 한 이용자가 박원순 시장의 죽음을 두고 이순신과 비교했다. 그는 "난중일기에서 '관노와 수차례 잠자리에 들었다'는 구절 때문에 이순신이 존경받지 말아야 할 인물인가"라며 "그를 향해 제사를 지내지 말라는 것인가"라고 썼다.

온라인 곳곳에서는 박원순 시장의 죽음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는 중이다. 해당 글이 나온 클리앙에서도 박원순 시장의 사망 직후부터 커뮤니티 이용자들 간 많은 논쟁이 오갔는데, 급기야 박원순 시장을 이순신 장군에 빗대는 듯한 언급까지 나온 것이다.

해당 글은 전날 일부 언론 보도를 통해 해당 커뮤니티 외부까지 알려졌고 클리앙에서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피해 여성은 관노가 아니다"라며 "친문과 그 지지자들이 국민을 바라보는 시각을 노골적일 정도로 정직하게 보여준다. 한 마디로 친문의 눈에는 국민이 노비로 보이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촛불혁명을 했고 졸지에 관노가 됐다"며 "전국의 관노들이여 단결하라"라고 친문 세력들을 비꼬기도 했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경찰에 피소된 다음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9일 고소장 접수 직후 고소인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파악된다. 고소 내용은 성추행 관련 내용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시장의 발인은 이날 오전 진행됐다. 화장 등 장례절차는 이날 모두 마무리될 예정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