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유입 확진자 지속 증가…방역강화 대상국가 추가 등 검토"
"각 부처·지자체 소독·발열체크 등에 생활방역 일자리 예산 활용해달라"
박능후 "수칙 미준수 방문판매 행사 국민신문고에 신고해달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3일 "국민이 방역 감시자가 되어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는 방문판매 설명회, 무료체험회 등을 국민신문고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1차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가 방문판매업소 방역관리에 애쓰고 있지만, 불법 무등록 방문판매업체는 방역당국과 지자체의 손이 닿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도권 확산세를 대전으로 옮긴 최초 확진자는 수도권의 방문판매 업소를 다녀간 사람이었고, 광주광역시에서의 확산도 금양빌딩 소재 방문판매 업체에서 기인했다"면서 방문판매를 고리로 한 코로나19 확산세에 우려를 표했다.

박 1차장은 이어 "외국의 코로나 확진자수가 역대 최대를 기록하면서 국내 해외유입 확진자도 지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면서 "해외유입현황 등 동향을 주시하면서 항공편 조정과 방역강화 대상국가 추가 등을 통해 해외 확산세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해외유입 환자를 줄이기 위해 이날부터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에게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유전자 검사(PCR) '음성 확인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했다.

현재 대상국가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총 4개국이다.

박 1차장은 여름 휴가철 해수욕장 등에서의 감염 위험성을 지적하면서 "작년 여름 광안리 해수욕장에는 총 8백만명, 하루 평균 14만명이 몰렸는데, 적정인원 대비 방문객을 살펴보면 혼잡률이 600% 이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한 번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 감염 위험도가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휴가지 선택 시 혼잡한 곳은 최대한 피해주시고, 휴가 기간도 9∼10월까지 나눠서 사용해달라"고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또 "추가경정예산으로 생활방역 일자리 예산을 확보했다"면서 "각 부처와 지자체는 방역수칙이 일상 곳곳에 스며들 수 있도록 소독, 발열체크, 현장점검 등에 예산을 최대한 활용해달라"고 말했다.

박능후 "수칙 미준수 방문판매 행사 국민신문고에 신고해달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